Typography : Regather Hangul in Gwanghwamun plaza

As it is a project about bridging the gap between separated families of North and South Korea, I designed outlet for cross-peninsula communication _typo and applied to real patchwork. Most of art works are displayed for just looking but I want people feel more than it. Based on this idea, I make big size of patchwork that people can walk and touch and displayed on floor of Gwanghwamun plaza in centre of Seoul, South Korea.

6.25한국전쟁으로 헤어진 이산가족의 슬픔과 이들을 북돋아주기 위한 캠페인입니다. 조각보를 모티브로 디자인한 한글 타이포를 활용하여 대형 조각보를 만들어 서울의 중심, 광화문에서 이틀간 야외 전시를 하였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그저 보는것을 넘어 직접 느끼고 생각했으면 하는 바람으로 체험적 전시로 진행하였고 이를 담은 영상입니다. 

Installation & film

2m*8m (2m*2m 4 pieces)

00:01'37"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