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active design : Breathable Square

It is easy to see either menu for one person in restaurant or many one-man creators for Youtube. It can lead to lack of socialisation. This project is about an issue we live closed and unsociable space now via using Hikikomori as a metaphor who feel safe in living a space they make. I created a boundary around a square using red strings and put a stone in centre. I made an interactive work like a buzzer goes off when a stone moves and gets out of square, and it showed people who feel safe in only the square space.

요즘 식당에서 1인메뉴를 흔히 볼 수 있으며, 유튜브에서도 많은 1인 크리에이터들(방송하는 사람들)을 쉽게 볼 수 있다. 그만큼 사회성이 결여되어가고 있다고 볼 수 있지 않을까? 이 작업은 현재 우리의 모습을 (자신이 정한) 하나의 공간 안에서 생활하고 그에 안정감을 느끼는 히키코모리들로 은유적으로 비유하여 (다소) 폐쇄적인 우리의 지금을 이야기한다. 빨간 줄로 공간의 경계를 만들고 그 경계를 침범하거나 나가는 순간 소리가 울리도록 만들어 그 공간 안에서만 안정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하였다. 

Installation, Interactive design/media

50cm*50cm*75 cm

00:0'44"

2019